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 지금으로부터 15여 년 전에 디자이너 정준 선생에게서 새로운 사업 구상 얘기를 들었다. 그때는 몰랐지만 지나고 나서 생각해보니, 선생이 구상하던 사업은 일본의 무인양품에 대적하는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었다. 그것은 곧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창조다. 정준 선생은 사물의 본질을 꿰뚫어보는 대단한 통찰력을 지녔다. 만약 선생이 세상을 일찍 떠나지 않았더라면, 무인양품과 멋진 한판 승부를 벌였을 것이다. 하나...
    2019.02
  • 방탄소년단(이하 ‘BTS’)의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소셜아티스트’ 수상 이후 한바탕 난리가 났을 때 그 무렵 발매된 ‘Mic Drop’이라는 곡을 듣고 무척 놀랐다. ‘Not Today’와 ‘Fire’를 뒤늦게 발견하고 나서는 거의 얼이 빠져버렸다. ‘좋다’는 것은 (다른 것들과) ‘차이가 있다’는 뜻이다. 주류 대중음악 사이의 차이란 대개 납득 가능한 양적 차이에 가깝다. 그런데 위 세 곡을 듣고...
    2019.01
  •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  ‘쉬다’의 명사형은 ‘쉼’  ‘자다’의 명사형은 ‘잠’,  이렇게 동사를 정리하면 곧 명사가 됩니다.  ‘놀다’는 ‘놀음’도, ‘노름’도 되는군요.  ‘놀다’를 수동으로 만들어보면 ‘놀리다’가 되니,  ‘논다’라는 단어는 조금만 옆으로 가도 변형이 묘하게 일어나네요.  ‘노름’을 왜 운칠기삼이라고 하는지를 알려준 분이 ...
    2018.12
  • 최근에 나를 마주하는 게 어색한 순간들이 있었다. 그동안 나는 내가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사람인 줄 알았다. 얼마 전, 우연한 계기로 어떤 포럼에 참여한 일이 있다. 어쩌다 보니 뒤풀이 자리에 합석하게 됐는데, 한동안 나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무슨 말을 꺼내야 할지 도통 종잡을 수가 없었다. 하는 일이든 관심사든 취향이든, 나와는 판이한 사람들이 그 자리에 있었다. 내 앞에 놓인 물만 자꾸 홀짝였다. “...
    2018.11
  • 얼마 전 수학자 마이클 아티야Michael Atiyah 박사의 강연이 큰 화제가 되었다. 그가 수학의 가장 유명한 난제 중 하나인 ‘리만 가설(Riemann Hypothesis)’을 증명했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매년 열리는 하이델베르크 석학 포럼은 젊은 학자들에게 수학과 계산 과학을 연구하는 최고 석학들의 이야기를 듣고 대화를 나눌 기회를 제공하는 목적의 행사로, 최근 학문 동향에 대한 개괄적 내용이나 거시...
    2018.10
  • 물러설 것 같지 않던 무더위가 떠난 산촌에 가을빛이 참 곱다. 샛물 흐르는 곳 양지 녘에 검소하지만 누추하지 않은 집을 짓고 아내와 함께 산촌에 산다. 장닭이 홰를 친 지는 오래되었다. 알싸한 공기가 방 안 가득하다. 고양이 오월이가 문 앞에서 얼른 나오라고 야옹거리면 이불을 박차고 일어나 창문을 연다. 안개 낀 앞산이 신비롭다. 빨랫줄에 이슬이 은방울처럼 맺혔다. 여름내 꽃을 피운 무궁화는 오늘도 꽃봉오리를...
    2018.09
  • 가을  어려운 학업을 마친 소년처럼  가을이 의젓하게 돌아오고 있습니다  푸른 모자를 높게 쓰고  맑은 눈을 하고 청초한 얼굴로  인사를 하러 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참으로 더웠었지요” 하며  먼 곳을 돌아돌아  어려운 학업을 마친 소년처럼  가을이 의젓하게 높은 구름의 고개를 넘어오고 있습니다  -조병화  &...
    2018.08
  • 몇 해 전 미국 버클리에 머문 적이 있다. 버클리는 샌프란시스코 바로 옆에 위치한 도시로, 바다가 아름답다. 샌프란시스코를 향해 길게 뻗은 잔교가 유명하다. 이 잔교 옆에 해산물 식당이 있다. 제법 고급 식당이라 내 돈 주고 가서 먹기는 좀 어려운 곳인데, 어느 날 초대를 받았다. 부두는 요트로 가득했고, 따뜻하고 맑은 햇살이 비쳐 그곳에 잠깐 머물고 있는 사람들의, 적어도 그 순간의 생이 찬란한 여유로 가득...
    2018.07
  •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 초년생이 되어 독립한 이후 거쳐온 수많은 원룸이 요즘 들어 가끔 떠오른다. 3~4분 정도면 청소가 끝날만큼 자그맣던 방들. 이불을 바꾸거나 책상에 놓을 스탠드의 디자인을 선택하는 게 대단한 이벤트였고, 창밖으로 하늘은커녕 옆 건물의 벽만 보여 숨이 막히기도 했지만, 거기서 보낸 온전히 혼자였던 시간들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함으로 몸 곳곳에 스며들어 나의 일부가 되었다.  ...
    2018.06
  • “밤의 문신을 읽어내고, 정오의 태양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가면 또한 벗겨내야 한다.” 옥타비오 파스Octavio Paz는 그의 시 ‘깨어진 항아리’에서 그렇게 노래했다. 멕시코의 언어에 대해, 그리고 옥타비오 파스의 시에 대해 문외한인 나는 “햇볕으로 목욕하고 밤의 과실을 따 먹으며 별과 강이 쓰는 글자를 해독해야 한다”는 그의 시를 이해하기보다 다만 느낄 뿐이다. 그런데 왜 나는 대륙의 횃불 밑에 앉아 그...
    201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