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그린 캘린더 3월의 가치 있는 장보기
가격이나 품질 못지않게 나의 소비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한 윤리적 소비가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우리는 제품을 구매함으로써 생산자의 건강한 윤리관과 환경 의식을 지지할 수 있지요. 생필품 하나를 사더라도 지구환경을 생각하는 보다 의식 있는 소비에 한 걸음 다가가볼까요?

3월 6일 경칩
오랑우탄의 집 지켜주기



동면하던 동물들이 깨어나 꿈틀거리는 경칩입니다.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도 오래오래 이 따사로운 봄을 느낄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여기 서식지를 잃어가는 오랑우탄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한 가지 있습니다. 러쉬(1644-2357)가 팜 오일을 완전히 배제하고 엑스트라 버진 코코넛 오일을 베이스로 만든 비누 ‘오랑우탄’을 출시했습니다. 화장품, 음식, 연료 등 다양한 업계에서 사용하는 식물성 오일인 팜 오일을 얻기 위해 무분별한 벌목으로 열대우림이 훼손되면서 오랑우탄 같은 야생동물의 서식지가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지요. 이 비누의 판매금 전액은 비영리단체 SOS(Sumatran Orangutan Society)에 기부해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오랑우탄의 80%가 서식하는 신타 라자의 팜 농장 50헥타르를 구입하는 데 사용한다고 합니다.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
여성만이 할 수 있는 선택


‘세계 여성의 날’은 1975년 UN에서 세계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해 지정한 날입니다. 여성에 대한 차별을 근절하고 인권을 강화하는 노력과 더불어 여성으로서 환경을 위한 윤리적 소비를 할 수 있다면 바로 위생용품이 있을 거예요. 화학 성분을 배제한 유기농 생리대 중에서도 일회용으로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닌 빨아 쓰는 제품으로 바꿔보는 것은 어떨까요. 한나패드(1688-8845)의 면 생리대는 겉면과 흡수체 모두 국제 규격 유기농 인증을 받은 순면만 사용해 피부 가려움과 염증, 생리통을 줄여주는 등 여성 건강에 도움을 줍니다. 세탁만 잘하면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수년 동안 깨끗하고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쓰레기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겠죠?


3월 14일 화이트데이
하나도 버리지 않는 선물법


화이트데이 선물을 고르느라 고심 중인가요? 선물 하나를 사더라도 포장재까지 환경을 고려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요즘 내용물보다 포장재를 더 많이 사용하는 과대 포장으로 인한 포장 쓰레기 처리가 골칫거리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포장 쓰레기를 줄여주는 아이디어 제품을 선보이는 곳이 한둘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랜픽사의 친환경 완충 포장 시스템 패드팩(02-512-5455)은 크라프트 원지를 사용하는가 하면, 이탈리아 디자이너 시모네 카론니Simone Caronni가 고안한 필 세이버라 불리는 포장재는 버려진 감자 껍질을 재활용한 패키지라고 하네요. 또 영국 울쿨(02-755-5656)은 100% 천연 양모를 압축해 만든 포장재를 판매한답니다.


3월 21일 춘분
빈손으로 돌아오는 피크닉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을 기점으로 해가 길어지기 시작합니다. 푸른 새싹이 고개를 드는 봄기운에 괜히 마음이 설렙니다. 봄나들이를 떠나자니 어떤 식기를 챙겨 갈지 고민되나요? 인간이 만들어낸 어마어마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전 지구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지금, 일회용 그릇 하나도 자연으로 돌아가는 친환경 식기를 써봅시다. 폴란드 친환경 테이블웨어 바이오트렘(02-6486-2209)은 밀겨 100%로 만들어 먹어도 될 만큼 안전하며, 음식이 닿아도 환경호르몬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한 후에는 자연 상태에서 30일 안에 생분해되어 퇴비로 활용할 수 있다고 하니 시작부터 끝까지 자연과 하나 되는 나들이가 될 것입니다.


3월 30일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
촛불로 밝히는 한 시간


3월의 마지막 주 토요일은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을 진행하는 날입니다. 저녁 8시 반부터 9시 반까지 60분 동안 ‘전등 끄기’라는 구체적 행동을 통해 전력 소비량 과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환경 캠페인이죠. 조명등을 끄는 대신 멋스러운 캔들 홀더에 촛불을 켜고 숨 가쁘게 달려온 한 달을 차분히 마무리해보세요. 최근 이딸라(www.iittala.co.kr)와 세계적 디자이너 재스퍼 모리슨이 협업한 라미 컬렉션이 특히 매력적입니다. 유리로 된 캔들 홀더에 작은 초를 켜고 식탁이나 책상에 올려두면 은은하게 번지는 불빛으로 마음이 아늑해질 거예요. 캠페인에 참여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뜻밖의 달콤한 휴식 아닐까요.

글 이승민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9년 3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