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늦가을의 정취 소박한 아름다움
우리네 전통 가구는 불필요한 겉치레를 배제한 간결함이 특징이다. 천장이 낮고 자그마한 한 칸 공간을 다양한 용도로 사용했기 때문에 공간에 여백을 두기 위해 가구 자체를 소박하게 만든 것. 대신 선과 면 등에 독특한 비례감을 부여해 미적 감각을 더했다.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COPYRIGHT ⓒ 2017 신형덕. ALL RIGHTS RESERVED.
1 복을 누리며 행복하게 장수하라는 의미를 담은 칠보 문양을 새긴 백수백복 참죽약장은 채율(02-501-5980).
2 한옥의 문살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조명등은 최준우(twowall@naver.com) 건축가.
3 창호에 비치는 달빛에서 영감을 받은 분청 파티션은 도예가 김정옥(031-672-5926) 작품으로 가격 미정.
4 풍경을 그려 넣은 쿠션은 빛에 따라 색감이 달라 보이는 것이 특징. 서밀하 작가 작품이며 11만 8천 원으로 KCDF갤러리숍(02-398-7967).
5 백자와 달항아리의 실루엣을 모티프로 패턴을 만든 항아리 패턴 티타월은 스푼스푼 제품이며 1만 5천 원으로 해브빈서울(070-4415-1508).
6 옻칠 다용도 함은 박수동, 안소라 작가 작품이며 25만 원으로 KCDF갤러리숍.
7 소반은 양병용 작가 작품으로 조은숙아트앤라이프스타일 갤러리(02- 541-8484).
8 젓가락마다 옻칠의 색과 칠하는 횟수를 달리해 하나밖에 없는 제품으로 완성한 소소 젓가락은 3만 4천 원으로 일상여백(02-6205-3111).
9 음식이나 바느질 도구를 담아두던 단합에서 유래한 꽃삼합은 1백20만 원으로 해브빈서울.
10 청자의 맑은 비색과 대비를 이루는 황토색 빗살 무늬의 빗살 둥근 찻잔 세트는 김판기 작가 작품이며 7만 원으로 일상여백.

진행 김수지 사진 이창화 기자, 손영주 인턴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7년 1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