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매일 매일이 소풍 같은 바스켓 백

자연 소재와 가죽을 믹스해 격식 차린 백
바스켓 백이 급격하게 유행한 건 내로라하는 패션 하우스가 합류한 덕이 크다. 에르메스, 프라다, 생 로랑 등 명품 패션 하우스에서도 바스켓 백과 자연 소재 가방을 출시해 우아하게 활용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밝은 컬러의 파나마 해트는 15만 5천 원, 더 캐시미어. 가죽과 라피아 소재를 매치한 독특한 토트백은 3백40만 원, 로에베. 회색 스틸 라운지 암체어는 40만 원, 이노메싸.


바캉스를 위한 바스켓 백
자연에서 온 소재와 형태를 활용한 바스켓 백은 여름철 단골 아이템이다. 이번 시즌에도 투박해 보이는 바스켓 백에 재치를 더한 아이템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으며, 하이칙스나 파티마 모로코처럼 바스켓 백을 메인 아이템으로 출시하는 브랜드도 만날 수 있다. 사랑스러운 장식과 디테일을 더한 이들의 바스켓 백은 바캉스 시즌에 더욱 요긴할 것이다.

크고 작은 꽃 장식을 가득 단 바스켓 백은 24만 원, 하이칙스. 모로코 장인이 수작업으로 완성한 폼폼 장식 왕골백은 14만 5천 원, 파티마 모로코 by 비이커. 파인애플을 발등에 얹은 에스파드리유는 35만 8천 원, 토리버치. 사다리 형태의 원목 선반은 64만 원, 이노메싸.


내추럴한 바스켓 백에 색채 더하기
드레스 차림으로 시상식에 참석할 때도 5파운드짜리 바스켓 백을 매치한 세기의 패션 아이콘, 제인 버킨. 아직도 바스켓 백이 어색하다면 그녀처럼 가방 손잡이에 컬러풀한 스카프를 휘감아보자. 그날 입은 옷의 컬러를 고려해 매치하면 캐주얼한 가방도 클래식해 보일 것이다.

밧줄 패턴의 실크 스카프는 19만 원, 토리버치. 내추럴한 컬러의 미니 버킷백은 43만 5천 원, 랑방컬렉션. 형태가 자유롭게 변하는 원통형 라피아 백은 32만 원대, 폴로 랄프 로렌.


손맛 느껴지는 바스켓 백
일일이 손으로 엮어 만드는 바스켓 백의 매력은 똑같은 가방이 없다는 데 있다. 거친 자연 소재 특유의 들쭉날쭉함이 유일무이한 가방을 만들기 때문이다. 수공예적인 바스켓 백은 어딘가 올려두기만 해도 훌륭한 작품이 된다.

스트라이프 패턴 손잡이의 바스켓 백은 32만 5천 원, 타임. 색색의 태슬 장식 바스켓 백은 21만 5천 원, 파티마 모로코 by 비이커.


계절을 뛰어넘는 내추럴 무드 백
바스켓 백의 매력을 여름뿐 아니라 다른 계절에도 즐기고 싶다면 형태와 스타일이 바스켓 백과 유사한 버킷백으로 대신해보자. 단, 내추럴한 컬러와 자연 모티프 디테일로 바스켓 백의 매력을 지닌 것을 고를 것!

체인 핸들이 돋보이는 꽃 자수 버킷백은 59만 8천 원, 올라 카일리. 원목 사이드 테이블은 80만 원, 라콜렉트.

제품 협조 더 캐시미어(02-310-1541), 라콜렉트(02-548-3467), 랑방컬렉션(02-5170-2260), 로에베(02-3213-2275), 비이커(1599-0007), 올라 카일리(02-3442-3012), 이노메싸(02-3463-7752), 타임(1800-5700), 폴로 랄프 로렌(02-6004-0223), 하이칙스(02-6224-2203)

글 남정화 기자 사진 김규한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7년 6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