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모피의 과감한 변신! 겨울 패션의 극치, fur
스타일과 소재에서 한정된 아이템만을 선보였던 모피가 올겨울 다소 과감하고 패셔너블해진 디자인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하고 있다. 레이스 숄처럼 만들어진 독특한 하프코트부터 감각적으로 트리밍 된 롱코트, 세련된 스타일의 블루종 점퍼까지. 매력적인 아이디어와 디자인으로 고정관념을 파괴한 모피의 화려한 등장.


1
모피는 소재만으로도 무게감과 부피감이 느껴지는 럭셔리한 아이템. 그러므로 이너웨어는 가능한 한 몸에 피트하게 매치하는 것이 좋다. 캐주얼하게 트리밍 된 짙은 바이올렛 코트는 스튜디오 K 제품, 블랙 비즈 스커트는 오브제 제품, 심플한 블랙 톱과 플랫폼 슈즈는 프라다 제품이다.

2
시어드sheard는 모피의 털을 짧게 깎은 것으로 가볍고 산뜻한 느낌을 준다. 한층 경쾌하고 다이내믹한 느낌이 들어 부담스럽지 않게 모피를 즐길 수 있다. 캐시미어 안감으로 더욱 따스한 코트는 지안프랑코페레 제품, 블랙 칵테일 드레스는 로에베 제품, 송치 소재의 블랙 부츠는 페라가모 제품이다.


1
모피는 모두 무겁고 둔탁하다는 편견을 버리자. 올해는 다양한 컬러와 로맨틱한 러플, 주머니 등을 매치하여 나이에 관계없이 모피를 즐길 수 있는 아이템이 많다. 부드러운 시폰과 고급스러운 여우 모피가 어우러져 우아한 숄처럼 느껴지는 하프코트는 사바티에 제품, 세련된 오프 숄더 블랙 실크 톱은 저스트 카발리 제품, 하이웨이스트 벌룬 팬츠는 손정완 제품, 강렬한 뱀피 블랙 롱 부츠는 샤넬 제품이다.

2
경쾌한 점퍼 모양의 ‘모피 블루종 blouson’도 주목할 만하다. 블루종이란 짧은 길이의 집업 재킷을 일컫는 말. 심플한 디자인에 감각적인 컬러가 더해지면서 올해 가장 인기를 끌고 있다. 화이트&블랙 폭스 블루종과 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블랙 폭스 머프muff는 퓨어리 제품, 부드러운 가죽 장갑과 가죽 미니스커트, 블랙 에나멜 부츠는 샤넬 제품, 굵은 체인 벨트는 세린느제품이다.


1
내추럴한 모피의 느낌을 좀 더 살리려면 라인이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A라인 스타일이 제격이다. 길이가 길어 다소 둔탁하게 느껴진다면 기존의 모피에서 털을 뽑아 가볍게 만든 플럭트plucked 스타일을 선택하면 좋다. 풍성함에는 차이가 없지만 무게감이 덜해 산뜻한 느낌을 준다. 그레이&브라운 폭스 롱코트는 퓨어리 제품, 블랙 스팽글 톱은 페라가모 제품, 7부 스웨이드 팬츠는 로에베 제품, 에나멜 플랫폼 부츠는 프라다 제품이다.

2
올겨울은 검정 밍크, ‘블랙그라마’가 힘을 발휘하고 있다. 장식을 최대한 자제한 미니멀 룩의 유행을 타고 간결한 검은색 밍크가 머스트 헤브 아이템이 된 것. 사실 블랙 모피는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전할 뿐만 아니라 다른 컬러에 비해 나이가 들어 보이는 부담감이 덜하다. 심플한 블랙 원피스나 블랙 롱 부츠를 함께 매치하면 시크한 멋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벨트가 포함된 블랙&브라운 코트는 프라다 제품, 사랑스러운 블랙 칵테일 드레스는 저스트 카발리 제품, 레이스업 블랙 롱 부츠는 세린느 제품이다.


1
클래식한 디자인을 입고 싶다면 이너웨어를 미니멀하게 연출해야 한다. 베이식한 정장이나 화려한 액세서리는 자칫 ‘사모님’ 같은 인상을 줄 수 있다. 경쾌한 하프 모직 팬츠나 피트한 펜슬 스커트로 보디 라인을 살리고, 커다란 귀고리나 목걸이로 포인트를 준다. 이번 시즌 레깅스가 유행하고 있는 만큼 미니 스커트에 레깅스를 매치하는 것도 좋다. 부드러운 여우 모피 재킷은 제니 제품, 심플하고 경쾌한 블랙 팬츠는 엘록 제품, 블랙 플랫폼 슈즈는 프라다 제품이다.

2
모피 코트가 부담스러울 경우 가벼운 느낌의 머플러나 숄, 볼레로. 베스트 등의 소품을 활용하면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가능하다. 여우와 다람쥐 모피가 믹싱된 베스트는 타임 제품, 시크한 니트 뷔스티에 톱은 프라다 제품, 하이웨이스트 체크 롱 팬츠는 손정완 제품, 블랙 스웨이드 장갑은 에르메스 제품, 블랙 레이스업 부츠는 나인웨스트 제품, 블랙 비딩 초커는 인더우즈 제품이다.



정혜정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07년 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