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택배로 주문하는 식사빵 진심을 다한 화덕 빵, 싱글베이커리
밥 대신 먹는 건강한 빵을 원한다면 유기농 재료로 정직하게 만든 빵집을 찾아보자. 외출을 자제하고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요즘 사람들을 위해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택배로 받아볼 수 있는 빵집만 추렸다.

아름답게 갓 구워 나온 빵을 볼 때 가장 행복하다는 이석진 대표.

베이커리 작업실 옆에는 커피와 빵을 즐길 수 있는 카페가 자리한다.

전북 장수의 특산물인 장수 곱돌로 바닥을 만든 화덕에서 빵을 굽는다.

화덕부터 작업대, 빵틀, 빵삽 하나까지 직접 제작했다.

벽돌처럼 단단하고 알찬 식사빵.
“그윽한 장작 향이 매력적인 빵이에요. 천연 효모로 발효시킨 빵이라 먹어도 크게 부담이 없고 건강한 느낌이 들어 좋아요.” _서영희(패션 스타일리스트)

신통하게도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입하立夏를 맞아 추적추적 비가 내렸다. 비안개가 짙게 깔린 강원도 홍천 산골, 나무 오두막집 한 채가 서 있고 굴뚝에는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른다. 이석진 대표가 직접 만든 화덕에서 빵을 굽는 ‘싱글베이커리’의 작업실이다. 아침 일찍 그는 참나무 장작으로 불을 지피고 화덕이 데워지면 지난밤 발효시킨 반죽을 빵삽을 이용해 화덕 안에 집어넣는다. “전기 오븐처럼 내부 열이 일정하게 유지되지 않기에 화덕빵은 타이밍이 생명이에요.” 온도계가 200℃ 이상을 가리킨 지 30분쯤 지나자 180~190℃로 점차 온도가 내려갔다. 지금이 딱 빵을 꺼낼 최적의 시간이다. 먹음직스럽게 부풀어올라 표면이 보기 좋게 갈라진 투박한 빵. 기분 좋은 훈연 향이 풍성하게 퍼져나간다. 그는 어떠한 첨가제도 넣지 않고 오로지 유기농 호밀, 통밀, 소금, 그리고 국내산 통밀쌀에서 배양한 천연 발효종만 사용한다. “맛이 담백하고 슴슴해서 누룽지처럼 자꾸 손이 갈 거예요.” 싱글베이커리의 빵은 주문 예약을 통해서만 맛볼 수 있다. “화덕 불은 장작을 때야 하기에 한 번에 모아서 구워야 해요. 그래서 택배일을 화요일, 목요일로 정했지요.” 플레인 캉파뉴를 비롯해 그 안에 치즈·블랙 올리브·무화과 호두·초코넛을 넣은 캉파뉴를 고를 수 있다. 그가 추천하는 입문 빵은 올리브 캉파뉴.
주소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도심리길 269-16 문의 인스타그램(@singlebakerlee) 주문 방법 smartstore.naver.com/singlebakerlee1

글 이승민 기자 | 사진 이우경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20년 6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