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스튜디홈 49 [리빙 디자인] 의자 고르기
코로나19 발생 이후 집은 삶의 터전이자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받는 안전지대이면서 생산 활동이 활발히 일어나는, 이른바 스튜디홈이 되었다. 집이라는 익숙한 공간에서 일의 능률을 높여줄 새로운 오피스 가구를 찾고 있다면 각자 근무 유형에 따른 추천 아이템을 눈여겨볼 것.

앉아 있는 시간이 대부분인 현대인에게 의자의 중요성이란 두 번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다양한 소재, 컬러, 디자인의 오피스 체어 탐색.


1 시리즈 7 Series 7 by 프리츠 한센 ● 프로형
아르네 야콥센Arne Jacobsen의 시그너처 좌판 디자인에 팔걸이와 다섯 개의 바퀴를 단 오피스용 체어. 클래식한 디자인에 래미네이트 기술을 적용해 견고하다. 프리츠 한센(02-720-0242) 문의.



2 임스 알루미늄 그룹 ● 프로형
Eames Aluminum Group by 허먼밀러 CEO 체어라는 별명이 붙은 이 의자는 제작 초기, 아웃도어에서도 견고한 균형감을 느낄 수 있도록 고안했다. 스페이스로직(02-543-0164) 문의.



3 아이핏 by 일룸 ● 프로형
전후, 위아래로 사용자의 체형에 맞춰 허리를 지지해주는 럼버 서포트를 적용했다. 등받이 면이 S자 곡선을 이뤄 허리를 안정적으로 지지해주며, 메시 소재로 만들어 쾌적하다. 일룸(1577-5670) 문의.



4 하그 카피스코HA 。 G Capisco by 에르고 시스템 ● 프로형
승마 기수의 자세에서 영감을 얻어 시트를 안장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팔걸이와 등받이가 결합된 독특한 디자인 덕에 다양한 방법으로 앉을 수 있는 아이템이다. 에르고 시스템(051-747-1844) 문의.



5 T25 by 시디즈 ● 프로형
사용자의 체중을 감지해 별도의 조작 없이도 등받이가 젖히는 강도를 조절하며 오랜 시간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돕는다. 시디즈(1899-3176) 문의.



6 블뤼셰르BLYSKA ‥ R by 이케아 ● 워라밸형
안전 바퀴가 압력 감지 잠금 메커니즘을 갖추고 있어 일어나면 안전하게 고정되고, 앉으면 자동으로 잠금이 해제되는 의자다. 이케아(1670-4532) 문의.



7 차이나 체어China Chair by 프리츠 한센 ● 워라밸형
한스 웨그너가 목재에 대한 노하우를 집대성했다. 가죽 쿠션이 몸을 편안하게 받쳐주고, 좌판이 넓어 착석감이 좋다. 프리츠 한센(02-720-0242) 문의.



8 팜 베니어 체어Palm Veneer Chair by 볼리아 ● 워라밸형
견고한 균형감을 지닌 다이닝 체어는 홈 오피스 가구로도 손색없다. 의자 다리를 약간 기울여 디자인해 균형감을 높였다. 오랫동안 앉아 있어도 편안한 것이 특징. 에이치픽스(070-4150-3229) 문의.



9 체어 원Chair One by 몬타나 ● 워라밸형
폴리우레탄 소재의 줄을 두른 좌판이 몸의 하중을 충분히 지지해주며 편안한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든다. 에스하우츠(02-595-1159) 문의.



10 로프 체어Rope Chair by 아르텍 ● 아티스트형
해군이 쓰는 튼튼한 밧줄이 등받이를 대신하는데, 의외로 편안하다. 앉는 습관에 따라 자유롭게 몸을 지지해주면서 밧줄이 몸에 맞춰 늘어나 더욱 편안한 착석감을 느낄 수 있다. 에이후스(02-3785-0860) 문의.



11 시티즌 체어Citizen Chair by 비트라 ● 아티스트형
그네를 타듯 앉는 독특한 의자로, 금속 구조물에 일부러 장식을 더하지 않아 스포티한 디자인을 의도했다. 루밍(02-6408-6700) 문의.



12 인시사 체어Incisa Chair by 데파도바 ● 아티스트형
홈 오피스를 위해 비코 마지스트레티Vico Magistretti가 1992년 디자인한 회전의자다. 말안장을 연상케 하는 가죽 장식이 특징. 리아(02-6480-8950) 문의.



13 프레셔스Precious by 모로소 ● 아티스트형
가늘고 견고한 다리가 좌판을 든든하게 받치며, 유려한 좌판의 곡선이 공간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줄 것이다. 디사모빌리(02-512-9162) 문의.

글 이승민, 박민정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20년 6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