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향기로 이야기를 만드는 사람들 ‘페파민트 스튜디오’의 김미선

싱그러운 풀향을 좋아하는 김미선 작가는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주는 상냥한 미소를 지녔다.

향기에 관한 다양한 수집품. 여행을 좋아하는 그는 세계를 다니며 조향과 관련한 도구와 원료를 사 모은다.


온실처럼 볕이 잘 드는 건물 옥상에 위치한 페파민트 스튜디오는 식물과 나무, 허브 향 가득한 공간이다.

2017년 개최한 <향과 오브제> 전시의 출품작으로 은은한 향기를 풍긴다.
나이가 들수록 “어떻게 살아야 할까?”라는 자문을 하게 된다. 어쩌면 인생이란 그 답을 얻기 위해 내 존재의 의미를 찾는 과정이 아닐까? 페파민트 스튜디오의 김미선 작가는 향기가 그 답을 찾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그가 진행하는 ‘페파민트 향기 클래스’가 단순히 향을 조합해보는 이론과 경험에 그치지 않는 이유다. “기술보다는 내 마음이 무엇에 가치를 두는지 들여다보는 데 집중하는 시간이지요. 우리는 정답을 찾고 기술을 익히는 교육에 길들여져 왔어요. 하지만 정말 중요한 건 좋아하는 것을 내 색깔에 맞게 표현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당신에겐 어떤 향기가 나나요?” 김미선 작가의 물음에 선뜻 대답이 떠오르지 않았다. 그는 싱그럽고 힐링되는 풀향이 나길 바란단다. 소녀 시절부터 천연 원료로 마스크나 비누를 만들어 쓴 경험, 자연과 공예를 좋아하는 취향 등을 발견하고 찾아온 여정의 결과다. “무언가를 더하는 대신, 좋아하는 게 너무 많은 가운데 본질을 향한 빼기 작업이었어요.” 페파민트 클래스를 시작하고부터 16년간, 그렇게 오랜 시간을 들이고 시행착오를 거치며 찾은 그만의 향기는 자신뿐 아니라 생활 공간에도 깊숙이 배어 있는 듯 했다. 식물과 향기 오브제, 허브 화분으로 가득한 서촌의 페파민트 스튜디오에 들어서는 순간 마음을 무장해제시키는 편안한 향기가 온몸을 감싼 걸 보면. 김미선 작가는 향기를 삶에 들이는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허브잎을 식초나 올리브 오일에 우려 사용하면 요리의 풍미도 좋아지고 순하게 향을 접할 수 있어요. 자연의 향 그대로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방법인 거죠.” 그 외에도 허브를 말려 태우는 스머지, 말린 민트잎을 갈아만든 가글, 석고로 만든 향기 오브제 등 그가 전하는 향기로운 이야기는 무궁무진하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2길 20 4층 | 문의 02-2071-5955


페파민트 향기 클래스
자신이 느끼는 향의 가치를 찾고, 일상에서 향기를 즐기는 법 그리고 자신만의 향수(50ml)를 직접 만들어보는 시간.

일시 8월 22일(목) 오후 2시
인원 10명
장소 페파민트 스튜디오
참가비 6만 원 (정기 구독자 5만 원)
신청 방법 <행복> 홈페이지 ‘클래스’ 코너 또는 전화(02-2262-7222)로 신청하세요.

강옥진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9년 8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