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카메라에 담고 싶은 아트월 언제 봐도 편안한 나무
힐링이 화두로 떠오른 이후 #집스타그램을 주제로 올라오는 SNS 게시물에는 유독 원목 가구가 눈에 띈다. 원목을 고루하다고 느낀다면 편견! 나뭇결의 자연스러운 멋을 그대로 살린 조립 로봇부터 구름을 닮은 책장까지 바라만 봐도 즐거운 디자인 제품들.


1 데이비드 웍스 스튜디오가 정육면체로 접히도록 디자인한 원목 로봇은 e15 제품으로 아상블라주(02-512-6424).
2 원형 조각에 홈이 있어 직접 조립할 수 있는 바우 펜던트 램프는 노만 코펜하겐 제품으로 인터로그(02-3463-7710).
3 독일 기능주의 건축가 페르디난트 크라머가 디자인한 체크무늬 상판의 커피 테이블은 e15 제품으로 아상블라주.
4 유리문이 있어 평소 아끼는 수집품이나 책을 진열하기 좋은 수납장은 컨테이너5-1 제품으로 동춘175(080-500- 0175).
5 구름을 닮은 독특한 디자인은 물론 양쪽에서 볼 수 있어 공간 활용도가 높은 원목 선반은 카펠리니 제품으로 크리에이티브랩(02-516-1743).
6 한쪽에 타탄체크 패턴 패브릭 시트를 덧댄 대나무 소재 카루미 벤치는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02-542-6622).
7 휘기 쉬운 오징어 합판과 에폭시 레진의 유연한 특성을 활용해 조형성을 실험한 스툴 겸 사이드테이블은 워크샵 파머스 제품으로 플레이스1-3(02-3444-1155).

이세진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9년 4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