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공예 살림 주방
‘삼시 세끼’에도 특별한 날을 위한 세리머니가 필요하다. 가장 쉬운 방법은 좋은 식기에 음식을 담아 먹는 것. 기념일이 아니더라도 예쁜 식기를 골라 사용하면 금방 기분이 좋아지는 마법을 경험할 수 있다.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일,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1 19세기 조선백자를 그린 패브릭을 유리섬유에 압착한 강정은 작가의 트레이는 명인명장 한 수(02-2153-0682).
2 한복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A라인 앞치마는 서울번드(02-587-5448).
3 황동에 붉은색으로 옻칠한 강웅기 작가의 펜던트 램프는 명보랑(02-795-3600).
4 남편 김규태 도예가의 백자에 아내 최승미 화가의 상상력을 더한 청화 벽걸이 접시는 해브빈서울(070-4415-1508).
5 92.5% 은과 메이플 원목 소재가 조화를 이룬 찻주전자와 차통, 찻잔 세트는 조성호 작가 작품으로 명보랑.
6 사방이 트여 있어 무엇이든 수납하기 좋은 양태오 디자이너의 사방탁자는 재단법인 예올(02-735-5878).
7 인덕션 사용이 가능한 소SOH의 장수곱돌 귀접시&그릇 세트는 이새(02-763-6818).
8 92.5% 은판으로 만든 꽃잎과 황동 소재의 식물 줄기가 하나의 작품 같은 차 거름망은 정소영의 식기장(02-541-6480).
9 추상 탄화 기법으로 만든 박홍구 작가의 원형 소반은 챕터원 에디트(02-3447-8001).
10 올록볼록한 표면이 독창적인 이정원 유리 작가와 권은영 도예가의 협업 작품은 조은숙 갤러리(02-541-8484).

이세진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9년 3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