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공예 살림 거실
공예 살림 아름답되 실용적일 것! 생활 속에서 빛을 발하는 것이 공예다. 모든 것을 빠르게 만들고, 쉽게 소비하는 오늘날의 주거 공간에 작가들의 깊이 있는 손맛이 필요한 이유다.

사람이 모이는 공간인 만큼 포근하고 밝은 분위기가 필수. 작가가 한 땀 한 땀 수놓은 패턴 러그 위에 전통 문양에서 모티프를 얻은 좌식 소파를 들여보자. 색색깔 보자기의 아름다운 결로 문을 장식한 책장까지 함께하면 공간은 한결 따스해진다.


1 빈티지 벽등을 재활용한 스탠드 램프로, 하단에 소품을 보관할 수 있는 ‘호랑이 전자담배 불 #6’은 김윤하 작가의 작품으로 카바(070-8861-6884).
2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도자기 소재의 골드림 캔들 홀더는 이혜미 작가 작품으로 서울번드(02-587-5448).
3 부드러운 컬러 조합이 돋보이는 보자기 패턴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화이트 오크 소재 책함은 서경신 작가(@suh_kyoung_shin).
4 무심하게 쳐낸 각 면들이 산을 이루고, 산마루에 있는 정자에서 피어나오는 향으로 멋진 경치를 빚어내는 회령유 향로는 장훈성 작가의 작품으로 갤러리밈(02733-8877).
5 좌식 문화를 모티프로 디자인한 패브릭 소파는 컨테이너 5-1 제품으로 서울번드.
6 일상의 물체를 추상적으로 그린 뒤 도자기로 다시 표현한 사이드 테이블은 노기쁨 작가 작품으로 에리어플러스(070-8668-7797).
7 여섯 가지 색실을 한 올 한 올 엮어 입체감 있게 제작한 기하학 패턴의 태피스트리 러그는 정혜진 작가의 작품으로 파이브콤마(fivecomma.kr).

글 이세진 기자 | 사진 김규한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9년 3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