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주목해야 할 우리 먹을거리 자연을 들이는 삼시 세끼
건강이 하나의 트렌드가 된 요즘, 식재료에 대한 관심도 남다르다. 2018 서울리빙디자인페어에서 ‘자연이 가득한 집’ 음식 문화 특별전에 보여준 뜨거운 관심만 봐도 그렇다. 농부가 정성으로 키운 작물과 우리 전통 식품을 고부가가치 아이템으로 만든 다양한 ‘농업 디자인’ 제품부터 농산물 직거래 서비스인 꾸러미와 쿠킹 박스까지 맛과 건강, 환경을 생각한 열세 개의 제품으로 밥상을 차렸다. 모든 음식은 전시장에서 찾은 도자 그릇에 담았다.


1 태극당의 모나카
모나카는1946년 오픈한 이래 한결같이 사랑받는 태극당의 대표 제품이다. 얇고 견고하며 파삭파삭하게 부서지는 과자 안에 우유 아이스크림이 꽉 들어차 있다.

2  소하동 고방의 견과&크랜베리 현미연강정
튀기지 않아 담백하고 구수한 것이 소하동 고방 강정 맛의 비결. 그중에서도 견과&크랜베리 현미연강정은 제각각 볶은 견과류와 새콤달콤한 크랜베리를 섞어 넣은 제품으로 가장 인기가 높다.

3 쿠엔즈버킷의 참기름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의 셰프들이 선택한 참기름으로 유명한 쿠엔즈버킷의 참기름은 특별하다. 저온에서 볶고 압착하는 방식 덕분에 참깨의 고소하고 순한 맛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4 방유당의 참기름
단순히 기계를 돌려서 기름을 짜내는 것이 아니라, 깨의 특성과 상태를 일일이 확인하면서 로스팅하고 기름을 짠다. 따라서 참기름의 색이 진하고 고소한 맛도 깊다.

5 부엉이 곳간의 맛간장
쓰임새 많은 대표 맛간장으로 30여 가지 천연 재료를 달여 맛을 낸다. 각양각색의 요리에 감칠맛을 더하는 마지막 한 스푼으로 활용하기 좋다.

6 인시즌의 애플 시나몬 시럽
믿을 수 있는 농원에서 수확한 최상의 재료로 건강한 식품을 만드는 인시즌. 이곳의 애플 시나몬 시럽은 충주산 사과의 달콤함과 계피의 독특한 풍미가 입안을 개운하게 해준다.



1 테이스트샵의 쿠킹 박스
테이스트샵은 특정 요리에 필요한 각종 식재료와 레시피를 함께 제공하는 ‘밀 키트Meal Kit’의 일종인 쿠킹 박스를 정기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2 부각마을의 김부각
인공 첨가물을 넣지 않고 원재료만으로 김부각 본연의 맛을 살렸다. 바삭한 식감에 고소한 맛 그리고 영양까지 더해 밥반찬과 간식으로 폭넓게 활용할 수 있어 인기가 좋다. 

3 그라놀로지의 그라놀로지
국내 최초의 프리미엄 수제 그래놀라 전문 브랜드 그라놀로지의 시그너처 제품. 귀리, 견과류, 과일, 단풍나무 수액 등을 조합한 것으로 영양이 풍부하며 담백하면서도 고소하다.

4 존쿡 델리미트의 팜프레시 설성목장 한우 소시지
동물 복지 인증 목장의 100% 친환경, 무항생제 한우로 만든 착한 소시지. 존쿡 델리미트의 대표 마이스터 존 마크가 직접 만들어 더욱 특별하다.

5 꿀건달의 산벚나무꿀
‘꿀이 아주 건강하고 달콤하군’의 줄임말로, 직관적이면서도 재미있는 브랜드 이름이 인상적인 꿀건달의 산벚나무꿀은 벚꽃꿀 특유의 쏘는 맛과 향기가 매력적이다.

6 지새우고의 흑임자 잼
두 자매가 전남 순천시에서 외할머니가 재배한 곡물로 잼과 디저트를 만드는 지새우고의 흑임자 잼은 국내산 흑임자로 오랜 시간과 정성을 들여 만들어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7 무릉외갓집의 제주 과일 꾸러미
지역 농산물 직거래 서비스의 원조 격인 무릉외갓집에서는 천혜향, 한라봉 등 제주 제철 과일 한두 가지를 5kg 내외로 두 달에 한 번, 1년에 여섯 번 배송한다.


코발트 빛깔의 선과 자연스러움이 매력적인 백자는 모두 김석빈도자기(070-4108-7433)제품.
무릉외갓집의 한라봉 얹은 그리크 요구르트
제주의 특산물을 소개하는 무릉외갓집의 본거지인 무릉리는 제주에서도 가장 가문 지역이라 한라봉과 천혜향 등 과일이 다디달기로 유명하다. 주간 정기 배송과 월간 배송 외에 선보이는 과일 꾸러미에는 특히 당도와 산도를 체크해 엄선한 것만 담으니 상큼한 제주의 맛을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다.

숙성 과정을 거쳐 새콤달콤하면서도 깊은 맛이 일품인 한라봉(4개)은 껍질을 벗겨 속살만 발라내 그리크 요구르트(4컵) 위에 올리고, 애플민트를 곁들인다. 바쁜 아침 초간단 메뉴로 제격이다. 


꿀건달의 산벚나무꿀 곁들인 팬케이크
고집스러운 양봉장이 아버지와 그 뜻을 이은 아들이 든든한 파트너로 함께하는 꿀건달의 꿀은 자연 그대로의 생꿀이다. 벌통에서 벌집을 꺼내자마자 채밀한 천연 벌꿀로, 4월에 서울 삼각산 등지에서 채밀한 산벚나무꿀은 향긋한 꽃 향과 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소금(½작은술), 설탕(1큰술), 우유(1컵), 달걀(1개)을 섞은 후 밀가루(1½컵)와 베이킹파우더(3작은술), 녹인 버터(2큰술)를 넣어 섞는다. 약한 불에서 팬케이크를 구워 산벚나무꿀을 곁들이면 아침 건강식이 따로 없다.


군더더기 없는 모던한 디자인에 뉴트럴 컬러가 세련된 도자기는 웨이브 테이블웨어(070-8870-8063) 제품.
지새우고의 흑임자 잼 섞은 별미 죽
곡물을 활용해 현대인의 식생활과 트렌드에 맞춘 잼과 디저트를 선보이는 지새우고는 모든 제품을 수작업으로 정성껏 만든다. 가장 인기 있는 흑임자 잼 역시 일일이 손으로 탈곡한 흑임자를 약한 불에서 오래 볶은 뒤 국내산 우유를 넣어 한참을 졸여 만든 것으로, 그 맛이 깊고 진하다.

불린 찹쌀(1컵)에 물(4컵)을 넣고 푹 끓이다가 흑임자 잼(1병, 160ml)을 넣으면 고소한 맛이 진해 아침에 죽으로 즐겨도 좋다.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한다.


그라놀로지의 그라놀로지 섞은 훔무스
서양에서 아침 식사로 즐기는 그래놀라는 식이 섬유가 풍부한 귀리를 주재료로 만든다. 그래놀라의 장점은 어떤 재료를 넣느냐에 따라 색다른 맛과 영양을 즐길 수 있다는 것. 그라놀로지의 그래놀라는 그래놀로지스트가 귀리에 견과류, 과일 등을 섞어 오븐에 직접 세 번 구워 만들어 더욱 맛있다.

믹서에 병아리콩 통조림(1½컵)과 통조림 물(½컵), 레몬즙(¼컵), 올리브유(¼컵), 마늘(4작은술) 등을 넣고 곱게 갈아 훔무스를 만든 뒤 그라놀로지(100g)를 듬뿍 올려 섞어 먹는다. 


자연의 색감이 돋보이는 실용적인 무광 도자기는 식탐쟁이 그릇(www.sik-tam.com) 제품. 
존쿡 델리미트의 팜프레시 설성목장 한우 소시지로 만든 맑은 스튜
국내 최초로 육가공 전문가가 직접 만든 정통 델리미트를 선보여온 존쿡 델리미트에서 HACCP 인증을 받은 설성목장의 한우로 만든 소시지. 쇠고기 본연의 풍미와 풍부한 육즙, 부드러운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한 입 크기로 썬 한우 소시지(4개), 당근(½개), 감자(1개), 방울양배추(6알), 양송이(6개), 셜롯(4개), 로즈메리(1줄기), 소금과 후춧가루를 넣고 볶다가 물을 붓고 20분 정도 끓인다. 점심에 별미로 즐기기 좋다.


방유당의 참기름으로 만든 버섯 파스타
이름하여 ‘청춘 기름집’을 표방하는 방유당은 커피콩이 아닌 참깨를 로스팅하며, 짙은 황금 갈색의 진하고 고소함이 감도는 참기름을 만들어낸다. 기름의 사용 용도와 목적, 맛의 차이를 각각 달리하기 위해 그에 알맞은 로스팅 온도를 설정하는 것이 특징이다.

달군 팬에 참기름(12큰술)을 두르고 버섯(400g)과 소금을 넣어 센 불에서 볶다가 삶은 펜네(400g)를 넣고 좀 더 볶는다. 완성한 파스타에 세이지잎을 뿌리고 참기름을 좀 더 뿌리면 순한 참깨 향을 만끽할 수 있어 점심 메뉴로도 무난하다. 


들꽃을 모티프로 만든 간결한 디자인의 단아 라인 도자기는 아리아워크룸(031-634-0662) 제품. 
인시즌의 애플 시나몬 시럽과 티 푸드
과일청 베이스의 티 시럽으로, 한 잔의 차를 마시는데 필요한 맛과 향을 모두 담았기 때문에 물이나 홍차, 우유 등에 타서 간단히 즐기기만 해도 일상에 여유와 즐거움을 더할 수 있다.

깔끔한 맛의 실론티, 딤불라 등 홍차에 애플 시나몬 시럽을 섞는다. 가향차를 즐긴다면 연하게 우린 얼그레이에 곁들여도 좋으며, 말린 사과 칩 등 티 푸드와 함께 내면 잘 어울린다.


소하동 고방의 견과&크랜베리 현미연강정과 브리 치즈구이
한 번 쪄낸 현미를 다시 고온 고압에서 팽창시킨 볶음 현미가 주재료로, 여기에 유기농 설탕, 쌀조청 등 소하동 고방만의 특제 비법 소스와 부재료를 넣고 버무린 후 일일이 틀에 넣어 굳힌다. 그런 다음 다시 말리고 오븐에 굽는 그야말로 정성 가득한 수제 간식이다.

바삭하면서도 구수하고 달콤한 맛이 매력적인 현미연강정 중에서도 견과류와 크랜베리를 더해 디저트나 와인 안주로도 더없이 좋은데, 구운 브리 치즈(1개)에 찍어 먹어도 별미다.

태극당의 모나카와 떡 디저트
우유 맛이 진하면서 뒷맛이 깔끔한 아이스크림과 장인이 손으로 한 장 한 장 불에 구워 만든 바삭한 과자의 조화가 일품인 태극당의 스테디셀러. 혀끝에 단맛이 남지 않아 자극적이지 않다.

모나카(4개)를 쑥찰떡(4개), 휘핑 생크림(1컵), 팥 앙금(½컵)과 함께 접시에 담아내면 격식 있는 자리의 디저트로도 손색없다. 여기에 슈거 파우더를 뿌리고 민트잎을 더해도 좋다. 


자연미와 세련미가 넘치는 디자인과 뛰어난 실용성이 돋보이는 도자기는 지승민의 공기(02-794-0128) 제품. 
쿠엔즈버킷의 참기름으로 무친 미나리와 돼지고기구이
투명한 노란빛에 특유의 고소한 향도 강하지 않지만 참깨 본연의 맛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이 쿠엔즈버킷 참기름의 특징이다. 기존 방식과 달리 ‘저온 압착’으로 깨가 타지 않을 정도의 낮은 온도(145℃)에서 볶아 원재료의 맛을 살렸기 때문에 다른 식재료와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참기름(2큰술)에 말돈Maldon소금(1작은술)을 섞어 버무린 미나리무침과 데친 두릅(12줄기)을 접시에 올리고, 후춧가루를 약간 뿌려 볶은 돼지고기 앞다릿살(불고깃감, 500g)을 곁들이면 맛있는 저녁 식사가 완성된다.


부각마을의 김부각으로 만든 연어 카나페
장흥 무산김과 완도 소안도김을 사용해 옛 남원의 가정에서 김부각을 만들던 방식 그대로 만들어 김 본연의 맛과 바삭한 식감이 더없이 좋다. 양파, 무, 파, 디포리, 멸치, 마른 새우, 생강, 마늘, 표고버섯, 다시마 등을 넣어 뭉근하게 끓인 육수가 감칠맛을 내는 비법이다.

적당한 크기로 썬 훈제 연어(3장) 위에 레몬즙을 살짝 뿌린 다음 크림치즈(4큰술)를 바른 김부각(12장) 위에 올린다. 그 위에 레몬 제스트와 처빌을 얹으면 술안주로도 훌륭하다.


은은한 파스텔 톤의 도자기로 정갈한 멋이 있는 그릇은 준도공(010-4087-4820) 제품. 
부엉이 곳간의 맛간장으로 만든 닭고기덮밥
슬로우푸드랩의 한식 소스 브랜드 부엉이 곳간의 프리미엄 간장은 합성 보존료, 색소, MSG를 사용하지 않은 자연 발효 양조간장에 천연 재료를 넣고 달여 자극적이지 않다. 특히 채소, 과일, 건어물, 약재 등 30여 가지 재료를 오래 달여 만든 맛간장의 감칠맛은 일품이다.

달군 팬에 채 썬 양파(1개분), 한 입 크기로 썬 닭 다릿살(8개분), 송송 썬 실파(4뿌리분)를 넣어 볶다가 물(4컵)을 부어 끓인다. 맛간장(8큰술)과 청주(4큰술)를 넣어 한소끔 끓이다가 달걀(4개)을 풀어 넣은 뒤 밥 위에 담고 쪽파를 썰어 올리면 ‘혼밥’ 저녁 메뉴로도 추천할 만하다.


테이스트샵의 쿠킹 박스로 만든 통곡물삼겹덮밥과 마구이
반조리 식품이 아닌 ‘식단 해결’을 위한 정기 배송 장보기 서비스인 테이스트샵은 한식 정찬부터 세계 가정식까지 매주 제철 식재료로 만들 수 있는 새로운 레시피를 제공하며, 저장한 식재료나 정제 설탕은 일절 사용하지 않는다.

잡곡밥(3공기분), 연두부(180)g, 카레가루와 전분(20g)을 묻혀 팬에 구운 마, 그린샐러드(60g)·세발나물(20g)·미나리(30g)를 섞은 샐러드를 그릇에 1인분씩 나눠 담는다. 삼겹살(300g)과 만가닥버섯(1팩)을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해 구워 담고 쌈장소스도 곁들이면 푸짐한 저녁 메뉴가 완성된다.

글 신민주 | 사진 김정한 요리 문인영(101 레시피) | 어시스턴트 권민경 *통곡물삼겹살덮밥과 마구이(3인분)을 제외한 모든 레시피는 4인분 기준.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8년 4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