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Fall in love with Chocolate 초콜릿, 너는 어디서 왔니?
모든 초콜릿의 원료는 카카오 열매다. 열매 한 개에는 보통 20~50개 정도의 카카오빈이 들어 있다. 포도밭의 테루아가 와인 맛을 결정하듯 지역의 풍토와 기후가 카카오빈의 맛과 향에 영향을 미친다. 카카오빈을 잘 건조해 발효하면 떫은맛이 줄어들고, 비로소 초콜릿의 특징적 향이 강하게 생성된다. 어떻게 로스팅하느냐에 따라 맛과 향이 조금씩 달라지기도 한다. 카카오빈 산지로 유명한 대표적 나라 네 곳의 카카오빈과 초콜릿을 소개한다.


1 마다가스카르
아프리카 남동쪽 인도양에 있는 섬, 마다가스카르에서 생산한 초콜릿은 붉은 베리류 과일에서 나는 산뜻한 풍미를 지녔다. 마른 과일의 시큼한 맛과 꿀의 달콤한 맛도 적절하게 섞여 있다.

2 에콰도르
남아메리카 서북부에 있는 에콰도르는 프리미엄급 카카오의 70%를 생산할 정도로 초콜릿 산지로 유명하다. 과일이나 꽃 등 다른 작물과 함께 카카오를 재배해 꽃과 과일의 상큼한 향과 은은한 나무 향 등의 아로마를 풍부하게 지니고 있다.

3 그레나다
카브리해의 작은 섬나라 그레나다는 단맛보다는 씁쓸한 카카오 향이 진하며 식감이 부드럽다. 다양한 향신료를 재배하는 지역답게 카카오 빈으로 만든 초콜릿에서 너트메그와 후추 등 이국적인 맛과 향이 난다.

4 도미니카공화국
이곳에서 난 초콜릿은 감귤류 과일에서 주로 나는 시트러스 향이 풍부하다. 오렌지나 자몽처럼 신맛이 도는 과일과 궁합이 좋다. 견과류의 고소한 향과 카카오 특유의 쌉싸름한 맛도 적당히 지녔다.


카카오빈 협조 카카오다다

김혜민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8년 2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