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쇼핑 아이템 지속 가능한 야외용 식기
지금 가장 자연 친화적 소재로 주목받는 신소재! 대나무, 커피 껍질, 옥수수 전분, 특수 코팅 법랑까지, 깨질 걱정 없어 편리하고, 환경에 해를 끼칠 일 없어 마음 편한 식기를 모았다.


1 터키 이스탄불에서 핸드메이드로 생산해 제품마다 각기 다른 고유한 패턴을 지닌 법랑 소재 접시는 본에나멜 제품으로 각각 3만 9천 원(25cm), 3만 6천 원(21cm), 스코프서울.
2 차돌에서 추출한 규소와 산소로 구성한 소재인 실리콘으로 만든 컵(240ml)과 접시(21cm)는 각각 1만 9천 원, 2만 7천 원, 디드로우.
3 갈대와 대나무, 사탕수수를 압착한 버개스 펄프를 원료로 만든 종이 그릇으로 간장 등 소스를 곁들이는 음식을 담기 좋게 디자인했다. 6개 1만 3천5백 원, 와사라.
4 토론토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예술가 제니아 테일러가 패턴을 그려 넣은 접시는 폐기 후 생분해되는 대나무 섬유를 소재로 만들었다.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와 플라스틱(PVC)을 사용하지 않은 소재라 가볍고 깨지지 않는다. 디너 플레이트(25cm)와 사이드 플레이트(20.5cm)로 구성했으며 각각 9만 8천 원, 7만 9천 원, 제니아테일러.
5 오가닉 대나무와 GMO free 옥수수 전분을 원료로 만든 소재의 그릇으로, 볼과 플레이트, 컵, 스푼, 포크 등 아이가 식사할 때 필요한 식기로 구성한 세트는 5만 4천 원, 씽크코리아.
6 대나무 톱밥과 멜라민을 결합한 소재로 제작했으며, 산림자원과 지구환경 보호를 위한 국제 규격인 FSC를 받은 사각형 도시락(15×15cm)은 3만 3천 원, 에코보.


제품 협조 디드로우(070-4352-0525), 스코프서울(scopeseoul.kr), 씽크코리아(02-371-2242), 에코보(080-628-8800), 와사라(02-512-5878), 제니아테일러(02-336-5288)

글 박민정 기자 | 사진 이기태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20년 8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