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젊은 우리 공예 전통에서 벗어난 신소재
흙, 나무, 식물 등 일상에서 발견한 작은 요소를 예술로 발전시킨 것이 공예의 시작이다. 신진 공예가들은 어떤 소재를 찾았을까? 3D 프린팅, 아크릴, 폐플라스틱까지 익숙하지만 지나치기 쉬운 소재를 찾아 변형·발전시킨다.


1 필름을 가공한 유리 소재와 오색찬란한 컬러가 만난 유리 수납장은 디자이너 차신실(@studio_chacha.kr).
2 고전 작품에서 사용하던 유려한 곡선을 현대적 소재인 3D 프린팅 기법으로 재해석해 대비감이 느껴지는 거울은 디자이너 연지현(@yeonjihyeon.seoul).
3 오늘날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에 현재의 가치를 반영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폐플라스틱을 녹여 만든 의자는 디자이너 강영민(youngminkang.com).
4 핸드 빌딩 기법을 사용해 자연에서 느껴지는 비정형의 미학을 본떠 만든 세라믹 스툴 오브제는 도예가 최나은(@under_the_waves_studio).
5 석재 위에 아크릴을 부어 사각형으로 굳힌 테이블은 산수화를 보는 듯하다. 전아현(@_ahyunjeon).
6 상판과 다리부에 물결을 형상화한 패턴을 그려 넣은 아크릴 테이블은 디자이너 차신실.

박민정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20년 7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