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젊은 우리 공예 형태가 다양한 목공예
간결하면서도 따뜻한 무드를 자아내는 목재 가구가 ‘요즘’ 공예와 만나면 한층 생기 있는 표정을 띤다. 재미있는 조형 요소를 가미하는가 하면, 곡선과 직선을 자유자재로 활용하기도 한다.


1 닥나무 한지로 만든 수납장은 한지 공예가 정대훈(@joung_dae_hun).
2 카라꽃을 모티프로 만든 조명등은 목공예가 양웅걸(010-2887-2921).
3 나무 가구 디자이너 신현호와 금속 공예가 이상민이 만든 스피커는 크래프트브로컴퍼니 제품으로 에리어플러스(070-8668-7797).
4 바지와 액세서리를 걸 수 있는 수납장은 크래프트브로컴퍼니 제품으로 에리어플러스.
5 다리를 패브릭으로 장식한 소반은 공예가 전보경의 작업으로 피아즈(010-4552-4479).
6 패션 브랜드 레멜과 컬래버레이션해, 음악 선율이 지닌 패턴을 시각화한 의자는 디자이너 정회영 작업으로 HWYD(@hwyd.at.home).
7 두 개를 이어 붙이면 부드러운 곡선을 이루는 테이블은 목공예가 양웅걸.
8 드로잉에 영감을 받아 만들어 펜으로 그린 듯한 목재 의자는 디자이너 심종후(@shimjonghu).

박민정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20년 7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