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온그라운드 건축가의 정신을 담은 카페
한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조병수가 서울 서촌에 위치한 건축 갤러리 ‘온그라운드’를 개조했다. 비움의 정서를 표현하는 ‘막’의 정신을 담아 아티스트와 관객 모두에게 문턱을 낮춘 공간이다.

공간의 축에 창을 내 개방감을 자아낸 건축가 조병수.

온그라운드에 배치한 빈티지는 모두 건축가 조병수의 소장품.

내실 사이의 중정. 

외부에서 바라보면 네 개의 레이어가 있는 카페의 구조가 보인다. 내부에서는 이 공간의 역사를 볼수 있는 사진전도 진행 중이다.
낡은 일본식 가옥을 고쳐 만든 온그라운드는 지난 8년간 서울의 대표적 건축 갤러리로 손꼽힌 곳이다. 이 공간을 운영하는 주인공은 설계 사무소 BCHO 아키텍츠의 건축가 조병수다. 양평 수곡리 ‘미음字집’과 거제도 ‘지평집’ 등을 설계한 한국의 대표적 건축가. 그는 최근 아끼던 이 공간을 카페 겸 갤러리로 개조했다. 기존 흰 벽이던 공간을 뚫어 마감재를 그대로 노출했고, 성긴 나무 천장을 통해 들어오는 빛은 공간 구석구석에 작은 윤슬을 만든다. “밖에서 보면 네 개의 레이어가 겹치며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요. 실내 공간 하나, 마당 하나, 다시 실내 공간 하나, 그리고 작은 테라스까지요.” 이렇게 말하는 그는 이 공간이 손님은 물론 젊은 작가에게도 문턱을 낮춘 편안한 장이 되기를 바랐다. “전시를 하려면 큰돈을 지불해야 했지요. 유명 아티스트의 전시도 좋지만 작은 전시를 ‘막’ 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랐어요.” ‘드로어(서랍) 갤러리’ ‘애플 박스 갤러리’ ‘0.3평 갤러리’ 등 이름을 붙여 젊은 작가들이 단돈 1만~2만 원으로도 전시를 할 수 있도록 작은 전시 공간을 만든 이유다. 지금 이곳에서는 <막> 전시가 한창이다. “한국에서 비움의 미학이란 다 만든 다음 세심하게 계산해 비우는 방식이 아니지요. ‘이 정도면 적당하다’고 덜 채운 것입니다. 막사발, 막김치, 막국수, 막걸리… 모두 같은 맥락이에요.” 이러한 ‘막’의 정신이 바로 지금의 온그라운드다. 온그라운드는 오는 8월 뉴욕의 아티스트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격리 기간 동안 집 안에서 끄적인 낙서와 작업일지를 모아 전시하는 을 열 예정이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10길 23 | 문의 02-720-8260

글 박민정 기자 | 사진 이경옥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20년 7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