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따뜻하게 안아줘요 푹 파묻히고 싶‘퍼’
찬 바람이 불면 공간도 따뜻하게 감싸줄 무언가가 필요하다. 형태와 질감에 따라 나눈 웜 패브릭 아이템을 소개한다.

보온성이 뛰어난 퍼는 겨울 패션의 오랜 단골 소재. 따뜻하고 부드러운 천연 퍼부터 특수 가공한 에코 퍼까지 취향과 가치관에 따라 선택의 폭이 넓은 것이 특징이다. 히말라야 설인을 닮은 양털 의자, 밍크 퍼 액세서리 등 다채로운 퍼 아이템은 공간에 특별한 온기를 더한다.


1 연한 브라운 컬러의 장모 퍼로 힐 전체를 장식한 앵클부츠는 스튜어트 와이츠먼(02-546-0955).
2 스틸 프레임에 양털 질감을 재현한 쿠션을 채운 소파는 이스태블리시드앤선즈 제품으로 인엔 디자인웍스(02-3446-5103).
3 밍크 퍼를 인타르시아 기법으로 스마일 모양을 완성한 키링은 안야 힌드마치(1644-4490).
4 메탈 소재의 정사각형 함을 송치 소재로 감싸 고급스러움을 살린 수납 겸용 협탁은 몽티니 제품으로 파넬(02-3443-3983).
5 각도 조절이 가능한 LC4 셰이즈 라운지체어는 르코르뷔지에가 디자인했으며 카시나 제품으로 크리에이티브랩(02-516-1743).
6 채도가 낮은 핑크 퍼로 제작한 오버 핏 케이프 코트는 니나리치(02-6905-3627).
7 투박한 원목 프레임에 뉴질랜드 양피를 씌워 히말라야 설인을 떠올리게 하는 의자는 티모시 울튼 제품으로 까사알렉시스(070-8879-0879).
8 단단한 독일산 비치 원목에 천연 양피를 정교하게 부착한 양 오브제는 마이어 제품으로 크리스피바바(02-3444-6513).

글 이세진 기자 | 사진 김규한 기자 | 어시스턴트 성하영 인턴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19년 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